엔비디아 ‘2011 GTC 아시아’ 최고 권위 업계 리더 및 과학자 연사 공개

 
 

젠슨황 엔비디아 CEO, ‘과학적 대발견 이뤄낸 GPU의 영향력’ 주제로 기조 연설

2011년 11월 2일(수요일) — 비주얼 컴퓨팅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 기업인 엔비디아(www.nvidia.co.kr, CEO 젠슨황)는 순수 과학 및 컴퓨팅 분야의 혁신적 변화를 주도하는 GPU의 영향력을 주제로 오는 12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베이징 중국 국립 컨벤션 센터(China National Convention Center)에서 개최되는 “2011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 이하 GTC) 아시아”의 연설, 기술 세션, 튜토리얼, 패널 토론, 라운드테이블 미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의 연사로 참석하는 업계 리더 및 세계적인 권위의 과학자 명단을 공개했다. 이들 연사들은 GPU가 어떻게 고성능 컴퓨팅(HPC)을 혁신시키고 학계, 연구자, 과학자 및 개발자들이 해결해야 하는 복잡한 전산 작업을 지원하고 있는지에 대해 소개하게 된다.

2011 GTC 아시아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인 기조 연설에서는 엔비디아 CEO이자 공동창립자인 젠슨황(Jen-Hsun Huang) 회장이 일반 사용자들을 위한 GPU 기술의 진화가 고성능 컴퓨팅(HPC)의 혁신적인 발전을 주도하고 있는지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2011 GTC 아시아는 기후와 날씨 모델링, 전산유체역학, 에너지 탐사, 생명공학 등 과학 및 산업 발전과 관련성이 큰 60개의 기술세션으로 구성된다.

2011 GTC 아시아에 연사로 참가하는 기업 및 기관리스트

  • 중국 베이징게놈연구소(BGI)
  • 중국과학원 공정기술원(Chinese Academy of Sciences, Institute of Process Engineering, CAS-IPE)
  • 미국 HP 랩(HP Labs)
  • 미국하버드 대학(Harvard University)
  • 독일 요하네스 구텐베르크 마인츠 대학(Johannes Gutenberg University Mainz)
  • 미국 오크리지 국립연구소(Oak Ridge National Laboratory)
  • 중국 난카이 대학교(Nankai University)
  • 미국 국립 수퍼컴퓨팅 응용 연구소(National Center for Supercomputing Applications, NCSA)
  • 독일 슐룸베르거(Schlumberger)
  • 중국 상하이 교통 대학(Shanghai Jiao Tong University)
  • 스위스 국립 슈퍼컴퓨팅 센터, ETH 취리히(Swiss National Supercomputing Center, ETH Zurich)
  • 도쿄 공업 대학교(Tokyo Institute of Technology)
  • 중국 칭화 대학교,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연구소(Institute of Microelectronics)

이외에도 엔비디아의 슈퍼컴퓨팅 솔루션인 테슬라(Tesla) 담당 스티브 스콧(Steve Scott) 최고기술경영자(CTO)를 비롯한 세계적인 컴퓨터 과학자들이 GTC 아시아 중 연사로 참가해 최첨단 HPC 기술 동향을 소개할 예정이다. 기술세션과 더불어, 2011 GTC 아시아 기간 동안에는 도쿄 공업 대학, CAS-IPE, 스위스국립슈퍼컴퓨팅센터, 오크리지 국립연구소, NCSA, 엔비디아 등이 참여하는 효율적인 엑사스케일(Exascale) 컴퓨팅을 위한 워크숍 또한 진행된다.

GTC 아시아에서는 또, 현재 컴퓨터 산업의 혁신을 위해 GPU 컴퓨팅 기술을 이용하고 있는 유망기업들을 소개하는 신흥기업정상회의(Emerging Companies Summit)와 미래 고성능 컴퓨팅 전문가들을 위한 쿠다 스튜던트 워크숍(CUDA Student Workshop)을 진행한다. 이외에도 GPU 컴퓨팅과 엔비디아 쿠다 아키텍쳐 프로그래밍 초보자들을 위한 코스와 실력향상을 위한 코스도 준비될 예정이다. 모든 기술 세션과 기조 연설은 영어와 중국어 동시통역으로 진행된다.

델(Dell), HP, 레노보(Lenovo), 슈퍼마이크로(Supermicro), 아수스(ASUS), 캡스(CAPS), 하이닉스(Hynix), 리드텍(Leadtek), 인스퍼(Inspur), 수곤(Sugon), 더 포트랜드 그룹(The Portland Group, PGI), 매스웍스(Mathworks), 잔키 기술 개발 협력(Zanqi Technology Development Cooperation Ltd.), GPU 솔루션스(GPU Solutions), 킹채널(Kingchannel) 등이 후원하는 2011 GTC 아시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www.gputechconf.cn/page/home-en.html 또는 www.gputechconf.cn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GTC 아시아 개최 장소인 중국 국립 컨벤션 센터에 대한 상세 정보는 www.cnccchina.com/en/ 또는 www.cnccchina.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엔비디아(NVIDIA)에 대하여
엔비디아(NVIDIA)는 1999년 GPU(Graphic Processing Unit, 그래픽 프로세싱 유닛)를 최초로 창안, 컴퓨터 그래픽의 힘을 세계에 일깨운 바 있는 비주얼 컴퓨팅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 기업이다. 오늘날 엔비디아의 프로세서는 스마트폰에서 슈퍼컴퓨터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제품군에서 활용되고 있다. 엔비디아의 모바일 프로세서는 스마트폰, 태블릿, 오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엔비디아의 PC용 GPU는 게이머들이 놀라울 정도로 몰입감 넘치는 게임환경을 만끽할 수 있게 한다. 전문가들의 경우, 영화 속의 창의적인 비주얼 효과를 탄생시키거나 골프채에서 점보 제트기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물을 디자인하는 작업에 엔비디아 프로세서를 활용하고 있으며, 연구원들은 고성능 컴퓨터 속의 엔비디아 GPU와 함께 과학의 경계를 넓히는 놀라운 일들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엔비디아가 보유한 특허는 현대 컴퓨팅의 근간을 이루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포함하여 미국에서만 2,100개 이상에 달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엔비디아 홈페이지(www.nvidia.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 료문의]
인컴브로더:

허부영 차장 (02-2016-7142 / 010-4650-3042)
이윤아 과장 (02-2016-7154 / 010-9256-1341)
박현정 AE (02-2016-7150 / 010-3232-0305)

엔비디아 코리아:
이선희 부장 (02-6000-8012)




###

엔비디아는 저작물에 대한 모든 권리를 갖습니다 . 모든 상호 또는 제품명은 각각 연관되어 있는 상품명, 상표나 등록 상표로 나타내어질 수 있습니다. 제품의 특징 및 가격, 유효성 그리고 설명서는 사전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엔비디아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를 얻고 싶으시면 엔비디아 홈페이지의 프레스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nvidia.co.kr/page/press_room.html